ID     PW 
 
처음  >  배워봅시다  >  사진강좌
·게시판의 관리책임자는 게시판관리자 입니다. / 무단전제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모니터 강좌
작성일 2008-01-10 (목) 17:49 
분 류 컴퓨터 
 
   조회 : 4076      
. CRT는 화면출력용 브라운관이다. 많이 사용하는 브라운관이 CDT와 CPT가 있다. CDT는 디스플레이용 CRT를 뜻하며 컴퓨터 모니터용으로 사용된다. 컴퓨터 모니터 사양에 CDT 혹은 CRT라고 표시되어 있는데 같은 말이다. CDT의 특징은 화면 형광물질의 형태가 DOT(점)로 구성되어 있다. 도트로 구성하면 CPT에 비해 높은 해상도를 표시할 수 있다. 이때 나오는 말이 도트피치이다. 하지만, 화면을 도트로 구성하면 제조단가가 높아진다. 특히 크기가 켜지면 켜질 수록 더욱더 높은 비용이 들어간다.


2. CPT는 픽쳐용 CRT를 뜻하며 텔레비젼용으로 사용된다. 화면 형광물질의 형태가 STRIPE(줄무늬,막대)로 구성되어 있다. 막대형으로 구성하면 넓은 면적을 CDT에 비해 적은 비용으로 만들 수 있다. 그래서, 컴퓨터 모니터보다 큰 TV가 싼 이유이다. 하지만, 해상도가 높지 못하다는 단점이 있다.


3. LCD는 액정 디스플레이를 뜻한다. LC가 액체 크리스탈이며 액정이라 한다. 두 장의 유리판에 액정과 회로를 넣은 것이다. 액정에 전기를 이용해서 빛의 투과와 차단을 조절할 수 있다. 이것을 이용해서 뒷면에 백 라이트(불빛)을 설치하면 모니터가 된다. 아님 아주 강한 백 라이트와 아주 작은 픽셀로 만든 작은 LCD를 이용하면 빔 프로젝트가 된다. 모니터나 프로젝트나 기본적인 작동 원리는 동일하다.

잠깐 상식 한마디..... 밝기, 명암비, 응답속도는 뭐야?


1. 밝기는 화면에서 나오는 빛의 최대밝기를 뜻한다. LCD는 뒤에 백 라이트가 있다고 했는데, 이 백 라이트에서 액정 판넬을 통과한 빛의 최대 밝기이다. (당연히 흰색 바탕이 제일 밝겠죠) 밝은 것은 더 좋겠죠.


2. 명암비는 밝기와는 전혀 상관이 없지는 않지만 전혀 다른 것이다. LCD는 액정을 이용한다고 했다. 이 액정으로 빛의 통과와 차단을 조절한다고 했다. 전부 통과시키면 흰색이고 전부 차단하면 검정색이 된다. 그런데, 차단할 때 완전히 차단하는 것이 불가능하다. 그래서, 검정색 바탕이라 하더라도 어느 정도의 빛이 나오게 된다. 통과시키는 경우도 역시 완전히 통과가 되지는 않는다. 그래서, 밝기와 전혀 상관이 없지 않다고 한 것이다.

통과는 그래도 거의 되기 때문에 문제가 되지 않는다. 하지만, 차단인 경우는 좀 문제가 된다. 차단하는 성능보다는 통과시키는 성능이 더 좋다. 그럼, 이 차단이 얼마나 되는지가 액정의 성능을 판단하는 것이 된다. 이 때 사용하는 것이 명암비이다. 검정바탕의 빛의 세기를 1로 했을 때 흰색바탕의 빛의 세기를 표시하는 것이다. 예를 들어 350대 1의 명암비는 검정바탕의 빛의 밝기를 1로 했을 경우 흰색바탕의 빛의 밝기가 350이란 얘기다. 다른 말로 하면 검정색의 빛의 350배가 흰색이란 얘기다. 이 명암비가 높으면 그만큼 차단이 잘 된다는 것이고 화면의 명암차이가 더 많이 나서 화면이 더 원 화질에 가까워 진다는 뜻이다. CRT에는 사용하지 않는 사양이다. LCD의 특성상 나온 사양이다.


3. 응답속도는 액정의 차단과 통과를 조절함에 있어서, 이 액정의 특성을 원복시키고 다시 설정하는데 필요한 시간이다. 사람 눈은 잔상이 남는다. 이 잔상이 유지되는 시간이 1/60초 정도라고 한다. 그럼, 0.016초 (16ms(밀리세컨드)) 동안 없는 물체라도 눈의 망막에는 존재한다는 것이다. 이 잔상이 유지되는 시간보다 빨리 움직이면 움직인 물체를 확인할 수 없는 것이다. 예를 들어 형광등의 경우 1초에 60번이 깜박거린다. 하지만 사람들은 이 깜박임을 느낄 수 없는 것과 같다.(참고로 요즘 전자식은 더 많이 깜박거린다.) 형광등이 1초에 60번 깜박이는 이유는 교류전기가 60번 극이 바뀌기 때문이다. 그래서, 응답속도가 16ms보다 작으면 전혀 잔상을 느낄 수 없는 것이다. 사람의 눈으로 확인이 가능한 잔상의 정도를 가능하기 위한 사양이다. 역시 CRT에는 사용하지 않는다.TCO 소개와 인증 마크의 의미



TCO란 어떤 단체인가?
TCO(The Swedish Confederation Of Professional Employees)는 스웨덴 전문직 조합의 약칭입니다. 다양한 직업군의 약 130만명에 달하는 스웨덴 전문직 종사자들로 구성되어 있으며, 그들의 근무여건을 향상시키기 위한 19개의 세부 조직으로 나뉘어져 있습니다. TCO는 정치적, 종교적인 중립 단체입니다. 주된 역할은 가장 효율적인 방법으로 회원들의 이익을 국내적, 그리고 국제적 현실에 맞게끔 조율하고 충족시키는 것 입니다. TCO는 UN의 환경 개발에 관한 선언(Agenda21)에 부합하게끔 회원들이 보다 나은 근무 여건속에서 일하도록 지원하고 있으며, 국제적인 목소리를 지닌 단체로도 성장해 왔습니다.

TCO 라벨의 의미는?
왜 스웨덴의 전문직 조합에서 내놓은 라벨이 우리가 사용하는 모니터에 붙어야 할까요? 오늘날, 사무직은 스웨덴의 가장 일반적인 근무 형태이며, 거의 80%에 달하는 근로자들이 컴퓨터에 의존하고 있습니다. 따라서, 이들의 근무 여건을 향상시키는 방안으로서 컴퓨터 제품에 대한 다양한 의견들이 제시되었고, 이것이 발전되어 하나의 인증제도로 자리잡게 된 것입니다. 현재, 이 규격은 국제적으로 빠른 인정을 얻기에 이르렀고, 유럽 연합에서는 TCO 인증을 표준으로 삼고 있으며, 미국 시장에서도 이와 비슷한 표준안을 마련할 예정입니다. 그만큼, 사용자를 보호하는 강력한 규제사항들이 포함되어 있기 때문입니다.



TCO는 스웨덴 자연보호협회, 에너지관리국과 연대하여 경험과 전문 지식을 바탕으로 개인용 컴퓨터와 모니터에 대한 강력한 규제 조항을 마련해 놓고 있습니다. TCO`92, TCO95, TCO`99의 인증 라벨은 이 조건을 충족시킨 제품만 사용할 권리가 있습니다. 그 결과, 고성능의 낮은 에너스 소모의 환경 친화적인 제품이 출시되고 있고, 또한 TCO`95와 TCO`99에서 구체화된 인간공학 요건은 이미 향상된 유용성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아울러, TCO의 라벨링은 이미 국제적으로 인정받은 규범으로 잡았으며, 여지껏 어떤 표준화 계획도 이처럼 정보기술의 발전에 지배적인 영향을 미친적이 없었습니다
0
3500
생각이 다르다고 틀린것은 아닐 것입니다. -광수생각-